'작다'거나 '크다'는 것은 우리 인생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문제 중의 하나이다.

무엇을 잴 때에 그 기준에 따라 작다거나 적당하다거나 크다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정확한 시기와 연유는 알 수 없지만, 언젠가부터 우리는 큰 것을 좋아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우리 허파에 바람이 들어도 단단히 들었다는 것을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 그렇지만 이상하게도 내 허파에 바람을 빼는 것이 정말 어렵다는 것이다. 분명 바람이 들었다는 것은 알겠는데, 그리고 그 바람이 빠져야 건강한 삶을 살아갈 것인데 그게 내 마음대로 그렇게 쉽게 빠지지 않더라는 말이다. 아니 솔직히 은근슬쩍 모른척 하면서 간에 바람을 탱탱하게 불어넣고 있는 내 자아를 스스로 바라볼 때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신발과 옷은 발과 몸에 맞아야 좋고 편안한 것을 잘 알면서도 허파에서 바람이 빠져야 내 인생이 온전해지고 편안하다는 것은 잊은 듯 하다.  

 

과연 우리 인생에 있어서 가장 컸으면 하는 것은 무엇인가? 오늘 나는 나의 어떤 것이 가장 크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살아가는가? 나에게 있어서 그것은 자동차도, 집도, 월급도, 재산도, 나이도, 건강도, 인기도, 권력도 그 무엇도 아니다. 그런 것들이 크다고 반드시 좋은 것은 더욱 아니며, 그 큰 것들을 유지하기 위해서 우리 허리가 휘어가고 시간도 소비된다. 나에게 있어서 가장 커야 하는 것은 믿음이다. 하나님을 향한 나의 작은 마음, 믿음이다. 

 

"작은 자든지 큰 자든지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들에게 상 주시며" (요한계시록 11:18).

 

하나님은 작은 자든지, 큰 자든지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라면 누구든지 그 가진 믿음의 분량만큼 상을 주신다. 미스또스(μισθός)란 '상급'이란 뜻으로 '그 사람이 행한 것에 따라 보상하는 것'이다. 현재의 우리는 주님 보시기에 작은 자(μικρός, 낮고 천한 자, 미천한 자)이든지 아니면 큰 자(μέγας, 위대한 자, 중요한 자)일 것이다. 자비하신 하나님은 하나님 보시기에 미천한 자라 할지라도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들에게"는 상을 주신다고 약속하신다. 중요한 자들에게는 이루 말할 것도 없으리라!

 

오늘 나는, 오늘 우리는 하나님 보시기에 작은 자일까 아니면 큰 자일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Shall flow rivers of living water. 생명을 주는 물의 강이 흘러 나오리라! 조연형 2021-02-19 67
72 너희가 서로 영광을 취하고... 조연형 2021-02-03 59
71 아름다운 후퇴 Beautiful Retreat 조연형 2021-01-19 76
70 나의 즐거움은 어디에? 조연형 2021-01-13 83
69 내 딸이 방금 죽었사오나... 조연형 2018-03-23 801
68 하나님, 우리 아버지 조연형 2017-09-08 669
67 갈릴리 호수 동쪽과 서쪽 조연형 2017-09-05 136
66 위의 것을 찾으면서 조연형 2017-08-21 254
65 순종으로 거둔 열매 조연형 2017-08-17 67
64 He is crazy! 조연형 2017-08-15 77
63 아버지를 이 세상에서 영화롭게 하는 것은 조연형 2017-07-10 2076
62 기적의 물꼬 조연형 2017-05-26 122
61 I will protect those who know my name. 조연형 2017-05-23 2639
60 전도자가 목사가 되었고, 목사가 다시 전도자가 되었다! 조연형 2017-05-19 214
59 무뎌진 사람들, 무뎌진 나 조연형 2017-04-28 116
58 거저 받은 것 거저 주기 조연형 2017-02-04 10176
57 두려운 사람과 사랑하는 사람 file 조연형 2017-02-03 101
56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조연형 2017-01-20 99
55 성도가 죄 가운데 거할 때에는 조연형 2017-01-18 98
» 작은 자에게도, 큰 자에게도 상 주시는 하나님! 조연형 2017-01-16 9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